방문자 통계

본문 바로가기

고성군

국가상징

전설

거류전설

전해내려오는 지역이름들을 몇가지 적어보면 떡논은 새실마을 앞에 있는 논을 말하며, 무지샘(우물)은약새미(藥泉) 북쪽에 있는 샘(泉)인데 기우제(祈雨祭)를 지낼 때 이 물을 길어다 쓴다고 하여 무지샘이라 붙혀진 이름이다. 봉곡에서 무지샘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봉곡고개, 모래실 서쪽에 있는 마을을 황새가 많았다고 하는 새실(봉곡, 조곡)마을이라 불렀고 소문난 갑부(甲富) 채갑이 못(池)이 유명하다. 새실 북쪽에 있는 못(池)인데 전주이씨(全州李氏) 이채갑씨가 개인 사비로서 못(池)을 막아 새실 들판농사 지었으며, 만석군 이채갑씨가 막아둔 못(池)은 지금도 사용하고 있지만 그가 살던 집은 재목감으로 팔리고 터만 남아있는 실정이다. 개인소유의 못(池)이라 보수(補修)를 할려고 해도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

담당부서거류면 총무담당  

배너모음